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 산학협력 기술대전, 산학연협력 기술개발 우수사례 한자리에경북지역 12개 대학과 65개 업체 80개 과제 전시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김한식 청장)과 공동으로 ‘제18회 경북 산학협력 기술대전’을 오는 7일(수) 대구가톨릭대학교 체육관에서 개최한다.

올해 18회째인 경북산학협력기술대전은 지역 중소기업과 대학이 공동으로 지난 1년간 연구 개발한 신기술·신제품 등 산학협력 지원사업 연구개발 성과를 전시하고 중소기업 기술 및 정보교류의 장이다.

산학협력 지원사업은 자금과 연구개발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과 지역 내 대학의 우수인력과 장비를 연계해 신기술, 신제품을 개발하고 중소기업의 현장 애로기술을 해결하는 등 기업의 R&D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에 대구가톨릭대학교를 포함한 12개 대학과 65개 업체가 참여해 산학협력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 85건, 신제품개발 123건, 공정개선 39건 등의 성과를 거뒀다.

산학협력 우수대학으로는 김천대학교 등 4개 대학, 우수기업으로는 두영테크 등 11개 기업, 교수부문은 금오공과대학교 신동원 교수 등 8명, 코디네이터부문에는 각 대학 사업 담당자인 동양대학교 손정훈 등 6명, 기타 공공기관부문에는 한국산학연협회가 선정돼 표창패를 수여한다.

이 사업은 지금까지 25년간 추진해 온 사업으로 지난 1993년 국비 20억 원으로 시작해 2014년에는 1천458억 원으로 73배가 증가하는 등 중소기업 기술개발에 기여 등, 매충증대 및 고용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 산학협력 기술대전을 계기로 양질의 기술이전 활성화, 대학과 연계한 실질적 창업지원,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강화를 위해 대학 및 현장의 기업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