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결함제품 주의해야한국소비자원·국가기술표준원 온라인 제품 안전 국제 캠페인 전개

(유통시장=디지털경제) ‘소비자·사업자 모두 리콜 여부 등 제품 안정정보 확인 필요’

온라인을 통한 제품 구매가 증가하면서 결함제품의 유통 가능성도 커져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희숙 원장)과 국가기술표준원(이승우 원장)은 2018년 OECD 국제 인식 개선 주간(11월 12일부터 11월 16일까지)을 맞아 ‘온라인 제품 안전’ 캠패인을 실시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OECD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유럽연합이 경보를 발령한 위험 제품(식품 제외) 중 온라인 판매 제품은 12%를 차지했으며, 일본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온라인 구매 제품의 ‘위해’ 또는 ‘위험’ 관련 소비자 불만이 약 8천 건 접수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최근 3년간(2015년부터 2017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온라인 구매 제품의 ‘위해’ 또는 ‘위험’ 관련 소비자 불만 상담건수는 총 9천266건으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2018년 상반기 중 한국소비자원이 해외에서 리콜 된 결함제품의 국내 온라인 유통을 차단하거나 시정조치를 권고한 사례는 총 95건으로, 품목별로는 ‘아동·유아용품(26건, 27.4%)’과 ‘화장품(16건, 16.9%)’이 가장 많았다.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OECD가 캠페인 대상(소비자·통신판매업자·통신판매중개업자)별로 마련한 권고사항을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해 배포한다.

온라인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거나 판매할 때 제품 결함 여부를 알 수 있는 리콜정보를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제품안전정보센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소비자는 제품 구매 전 사업자 정보, 안전인증 표시·사용 주의 사항 등 제품 안전전보를 확인하고, 사업자는 판매 국가별 제품 안정 규정을 준수해 관련 안전인증 정보 등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제공해야 한다.

온라인을 통한 제품 구매가 증가하면서 결함제품의 유통 가능성도 커져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