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스키장 소비자만족도, ‘스키장 시설·서비스’ 높고, ‘이용요금’ 낮아

(소비자=디지털경제)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면서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스키장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스키장 이용자들 사이에서 시설·부대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보다 이용요금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2년간 곤지암 리조트, 대명 비발디 리조트, 무주 덕유산 리조트, 베어스타운 리조트, 양지파인리조트, 용평 리조트, 하이원 리조트, 휘닉스 평창 리조트 등 8곳을 이용한 1천2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소비자만족도는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 3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했다.

조사대상 8개 업체 서비스 품질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3.90점으로, 업체별로 용평 리조트 3.98점, 하이원 리조트 3.94점, 곤지암 리조트 3.93점, 무주 덕유산 리조트 3.89점 등이었다.

서비스 상품 만족도는 이용시설 및 부대서비스, 정보 이용 편리성, 이용요금 3개 요인으로 평가해, 이용시설 및 부대서비스 만족도가 3.72점였지만, 이용요금 만족도는 3.36점으로 낮았다.

서비스 호감도는 용평 리조트 3.86점, 곤지암 리조트·하이원 리조트는 3.78점 등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 3개 부문을 총체적으로 평가한 종합만족도는 평균3.78점으로 용평 리조트 3.88점, 하이원 리조트 3.82점, 곤지암 리조트 3.81점 등이었다.

응답자의 40.5%는 스키장 선택 시 ‘접근 용이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답했고, ‘숙박시설’을 본다는 답변은 15.1%였다.

스키장 1회 방문 시 지출 금액으로는 ‘10만원 이상 20만원 미만’이 34.6%로, ‘20만원 이상 30만원 미만’ 27.3%, ‘30만원 이상’ 20.7%으로 조사됐다.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