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지하철 역사 모든 화장실 온수 공급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올해 상반기 내에 대구도시철도 역사 모든 화장실에 온수설비 공사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대구도시철도 역사 화장실 91개역 100개소 중 현재 온수기가 설치된 곳은 12개소로 전체 12%에 불과하다.

지난해 5월 2019년 주민참여예산 대상사업으로 ‘대구 지하철 화장실 온수제공’을 건의 받아, 주민참여 예산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우선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2019년도 예산에 주민참여예산 3억 원과 도시철도공사 자부담 1억 원 등 총 4억 원을 온수설치 예산으로 편성했다.

이 사업은 2019년 주민참여 예산위원회에서 시정참여형 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대구도시철도공사에서 올해 2월부터 조기 착공해 5월경에 완공하게 된다.

온수시설 설치가 완공되면 대구시는 전국에서 인천 다음으로 두 번째로 도시철도 전역사 화장실에 온수가 제공되는 지자체가 된다. 현재 80%에서 90%정도 온수가 제공되는 서울시를 제외하면 다른 지자체의 온수가 제공되는 화장실은 미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근 대구시 교통국장은 “이번에 설치하는 지하철 역사 온수설치사업은 대구가 글로벌 도시로서 관광객들에게 대구의 긍정적인 이미지 제공과 함께 공공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올해 상반기 내에 대구도시철도 역사 모든 화장실에 온수설비 공사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