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의 중심 중앙로역 바로 옆, 대보건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 15일 분양

(부동산=디지털경제) 대구시를 대표하는 문화·상업의 중심지인 중구 동성로에 랜드마크 오피스텔이 선보인다.

대보건설은 대구광역시 중구 남일동 29-3번지, 중앙로역 바로 앞에 들어서는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을 오는 15일 분양에 나선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이 위치하는 대구 동성로 일대는 백화점, 영화관, 상업시설 등이 밀집한데다, 배후 수요도 풍부하며, 대구 중구는 부동산 규제를 벗어난 비조정 지역이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은 지하 5층~지상 27층, 전용면적 25~58㎡, 총 502실 규모로 조성된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의 장점은 지역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 생활권에 속한 점이다. 대구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과 동대구역, 대구역, 국채보상로, 달구벌대로와 신천대로, 경부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등이 가까우며, 대구백화점과 현대백화점, CGV, 롯데시네마 등 문화시설도 생활권에 자리한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 투시도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 관계자 측은 “원룸형부터 투룸형까지 8개 타입으로 다양하게 구성해, 일부 타입에는 복층 설계가 적용된다”며 “1인 가구를 겨냥해 실내에는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갖춘 풀퍼니시드(full-furnished) 설계,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또 하우스디 어반은 셰어하우스로 활용 가능하다는 점도 눈에 띈다. 최근 1인 가구의 주거 대체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는 셰어하우스는 2인 이상의 거주자가 한 집에 살면서 개인 방과 공용 공간을 공유하는 주거 방식을 의미한다. 월세를 여러 명이 부담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원룸이나 오피스텔보다 임차인의 경제적 부담이 적은 반면, 임대수익은 극대화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동성로 하우스디 어반’ 견본주택은 중구 달구벌대로 2213(대구지하철 2호선 경대병원역 4번출구)에 위치하며, 오는 2월 15일 문을 열 예정이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