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권영진 대구시장, 확대간부회의서 ‘위기 속 기회 준비된 자의 몫’

(종합=디지털경제)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2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위기 속 기회는 준비된 자의 몫이다. 기회가 왔을 때 본격적으로 역점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이날 대내외 여건 등을 거론하며 ‘물이 깊어야 큰 배를 띄울 수 있다’라는 격언을 인용해 ‘위기 속 기회’를 잡을 것을 거듭 밝혔다.

그는 현안 주제인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대책과 관련해서 “지난 3년간 사망사고를 35.8%를 줄일 수 있었던 것은 모든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준 결과이다”며 “본편보다 더 나은 속편인 ‘vision 330 시즌2’도 모든 부서에서 협업해서 반드시 성공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vision 330 시즌1이 하드웨어적인 개선이었다면 시즌2는 4차 산업과 접목해 정밀도와 완성도를 더 높일 수 있도록 분석·보완해 나가야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교통사고 줄이기는 교통사고 영역에서만 끝낼 것이 아니라 재난의 영역과 연결해 재난에 대응하는 수준으로 확장해야 될 문제”라고 말했다.

관련 후속조치를 마련 할 때는 “관련 실·국 모두가 협의해서 함께 힘을 모우고, 경북도와 협력해서 같이 추진하자”며 방향도 제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은 대구시민주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대구시의 역사적 정신을 키우는 주간이 되어야 한다”며 “전 공직자 및 구군에서도 함께 참여해서 행사가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애써달라”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2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위기 속 기회는 준비된 자의 몫이다. 기회가 왔을 때 본격적으로 역점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