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경북지역 모든 초·중 무상급식 시행... 저소득 고교생도

(종합=디지털경제) 신학기부터 대구·경북지역 모든 초·중학교와 저소득 고교생에게 무상급식이 시행된다.

대구시교육청은 올해 대구시 등과 함께 1천175억원을 들여 초·중학교, 특수학교 전체 학생에게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대구시교육청은 고등학교 저소득층 학생에게도 무상급식을 하기로 해 대구지역에는 전체 초·중·고 학생의 82%인 21만6천여명이 무상급식 혜택을 보게 된다.

경북도교육청도 지자체와 함께 1천116억원을 들여 초·중학교와 특수학교 전체 학생 19만6천명을 대상으로 전면 무상급식에 들어간다.

도교육청은 자체 재원으로 저소득층 자녀, 3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 학생 등 고등학생 2만6천명의 급식비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숙사가 있는 고등학교 등 세끼 급식을 하는 학교에 영양 교사를 추가로 배치한다.

도는 무상급식을 확대함에 따라 급식 조리원 인건비 지원을 늘리고 낡은 급식실 개선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대구시는 중학교 무상급식 첫날인 4일(월) 권영진 시장, 강은희 시교육감, 배지숙 시의회 의장, 류한국 서구청장이 학교 현장을 찾아 배식 봉사를 한다.

서대구중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배식 봉사를 한 뒤 학생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무상급식에 대한 반응을 들을 예정이다.

신학기부터 대구경북지역 모든 초중학교와 저소득 고교생에게 무상급식이 시행된다. (사진 - 대구시교육청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