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이강덕 시장, ‘11.15 지진은 국책사업 중 발생한 인재’

(경제=디지털경제)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11. 15지진은 국책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인재이며, 두 번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특별법 제정에 여야는 물론 국민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기자회견에서 호소했다.

이어 이강덕 시장은 ‘피해자에 대한 구제와 이재민 주거안정’을 포함한 도시재건을 위해 범정부 대책기구를 구성해 ‘국가주도, 피해지역 특별도시 재건’을 주장했다.

지역발전사업과 관련해, 이 시장은 지금까지 지진유발을 막을 수 있었던 4번의 기회를 놓친 부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포항시민들이 아직까지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지열발전소의 안전한 폐쇄와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사후관리 조치 등을 요구해 왔다.

지난 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칭)포항지열발전부지 안전성검토 전문가 T/F를 구성·운영해 안전한 부지복구 방안 마련을 밝힌 만큼, 그간 포항시와 지역주민들이 ‘지열발전 안전성 확보 종합대책’이 최대한 반영된 조속한 추진을 강조했다.

특히 지진으로 인해 도시 이미지 추락으로 기업 유치 어려움, 일자리가 사라진 포항경제는 또 다른 공포인만큼 ‘포항형 일자리를 통한 지역경제재건 종합대책’을 통한 침체된 지역경제 회생이 필요하다 설명했다.

또한 ‘지진방재 인프라 조성’을 비롯한 인구감소와 지가하락, 관광객 감소 등으로 떨어진 도시브랜드를 높일 수 있는 ‘대규모 국책사업’의 포항추진 청사진을 보여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새로운 실천 계획으로 ▶의회 협의를 통해 매년 11월 15일 ‘포항 안전의 날’ 조례 제정 ▶일본 고베 대지진 복구계획을 교훈삼아 국내·외 전문가가 참가하는 ‘도시재건 자문위원회’ 구성해 도시재건에 나서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이강덕 포항시장은 “인재로 인해 지금껏 아픔을 겪고 인내하며 살아가는 피해주민들 그리고 시민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간절한 마음과 피해를 막지 못한 부분에 대한 반성과 함께 시민안전을 더욱 책임지겠다”며 삭발의 이유를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11.15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경북 포항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