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2019 대구스트리트모터페스티벌’ 18일 남산동 자동차골목에서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오는 18일(토)부터 중구 남산동 자동차부품골목에서 ‘미래를 향한 튜닝의 세계가 달린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개막한다.

대구스트리트모터페스티벌은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골목길 자동차행사며, 올해로 열 번째이다.

남산동 자동차부속골목은 명륜삼거리에서 명덕로에 이르는 550미터의 거리로, 1968년 자동차 중고 부속상 입점을 시작으로 현재의 거리가 형성돼, 2002년부터 시작된 중구청의 명물거리 조성사업에 따라 자동차 명물거리로 지정됐다.

현재 80여개의 업체가 오디오, 타이어, 에어컨, 시트커버, 썬팅, 기타 자동차부속품 판매와 자동차 수리를 하고 있다.

또한 자동차 수리와 튜닝에 있어 원스톱서비스가 가능 한 곳이다.

‘미래를 향한 튜닝의 세계가 열린다’라는 슬로건에 맞게 튜닝카, 유명 브랜드 수퍼카, 전기차 전시 등 남산동 자동차골목 상가의 각종 제품들을 전시해 골목 홍보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부대행사로는 레이싱모델 패션쇼와 다양한 공연들이 준비되어 있고 재미있는 게임을 즐기면서 소액기부도 하는 사회지원사업도 열린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행사를 통해 남산동 자동차부속골목이 널리 알려져 상가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오는 18일(토)부터 중구 남산동 자동차부품골목에서 ‘미래를 향한 튜닝의 세계가 달린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개막한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