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재난안전교육 이제 게임으로, 경북도 재난안전산업 경쟁력 높인다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시행하는 지역 특화형 재난안전 연구지원 사업에서 ‘경상북도 지진대응을 위한 미네르바식 교육·훈련 리빙랩 구축’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12일(수) 밝혔다.

이번 선정은 경북도가 경운대학교 산학협력단, 대구경북연구원과의 수차례 협업을 통해 구축해온 결과물이다.

선정된 과제는 기능성 게임과 미국 미네르바 방식의 온라인 토론식 수업을 통해 실제 재난상황과 같은 현장감 있는 교육·훈련 체계의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으로 오는 2021년까지 국비 10억 5천만원을 지원받아 추진한다.

연구과제가 완료되면 도내 공무원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맞춤형 재난안전 교육이 가능해 진다.

향후 교육대상을 민간으로 확대하고 기능성 게임을 필요로 하는 응급의료 등 다른 산업분야로 확장·개발되면 재난안전산업 육성에도 나선다.

경북도는 재난안전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올 4월 ‘재난안전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초고령 사회를 맞아 시니어 안전산업 기본구상 용역을 완료했다.

앞으로 경북도는 재난안전산업팀을 신설해 재난안전을 산업화할 계획이다.

유창근 경북도 안전정책과장은 “재난안전산업은 시니어산업과 더불어 성장잠재력이 큰 산업인 만큼, 이번 공모 선정을 계기로 안전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시행하는 지역 특화형 재난안전 연구지원 사업에서 ‘경상북도 지진대응을 위한 미네르바식 교육·훈련 리빙랩 구축’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12일(화)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