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서, 국내 최초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 다가온다

(산업=디지털경제) 패러글라이딩 국가대표 및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25일(목)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오는 8월 21일부터 25일까지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리 곤륜산 활공장 및 칠포해수욕장에서 20개국 155명이 참가하는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시승격 70년’ 및 ‘포항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첫째 날과 둘째 날에는 대회관련 경기운영에 대한 협의를 위해 경기브리핑 및 심판세미나가 열리며, 본격적인 대회는 3일차인 8월 23일부터 시작해 25일까지 열린다.

대회의 모든 라운드는 정밀착륙 경기로 구성이 되어 있고, 총 3개의 라운드로 비행해 가장 높은 기록을 가진 1, 2, 3위 순으로 개인 및 단체 입상자를 결정해 시상할 계획이다.

24일에는 동력패러글라이딩 시범비행 및 국가대표 축하비행을 시작으로 오후 2시부터 개회식이 시작되고 개회식 후 열기구 탑승 체험, 텐덤 비행 등 항공스포츠의 특색을 살린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열기구 탑승체험은 칠포해수욕장 파인비치호텔 방갈로 광장에서, 텐덤 비행은 활공장인 곤륜산에서 진행되며, 탑승자는 현장접수를 한 일반시민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하여 체험 비행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러한 국제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포항시는 지난해부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지난 2018년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사업비 3억 8천만원을 들여 900㎡에 이르는 활공장과 1.1km에 이르는 진입로를 개설해 대회개최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

또한,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스팟 영상물(30초)을 제작해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안승도 포항시 새마을체육산업과 과장은 “포항시패러글라이딩협회에서 어렵게 국제대회를 유치한 만큼, 남은 기간동안 적극적인 홍보 및 지원을 통해 패러글라이딩 월드컵 대회가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5일(목)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오는 8월 21일부터 25일까지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리 곤륜산 활공장 및 칠포해수욕장에서 20개국 155명이 참가하는 ‘2019 패러글라이딩 월드컵대회’를 개최한다. (사진 - 경북 포항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