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경북도, '제조업이 살아야 좋은 일자리 많이 생긴다'... 프라이드 기업 모집

(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도내 우수기업을 발굴하고 집중 지원해 지역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9년 ‘경북프라이드(PRIDE)기업’ 8개사 내외를 신규 선정한다고 29일(월)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접수기간은 29일(월)부터 다음달 28일까지이며, 오는 10월에서 11월 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도내 본사와 공장이 소재한 중소·중견 제조업체로 2018년도 매출액 50억원 이상, 부채비율 500% 미만, 직간접 수출비중이 매출액의 5% 이상인 기업 등이다.

선정된 기업들은 해외비즈니스 출장지원, 해외시장개척단 파견 및 해외박람회 개별참가 지원, 맞춤형 패키지 지원, 시제품 제작, 기술평가 지원 등 기업수요에 맞는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경북도 정책자금인 중소기업 운전자금(이차보전)을 신청할 경우, 우대업체로 지정돼 최대 5억원까지 융자지원을 받는 한편 2%의 이자를 1년간 지원받고 도의 각종 기업지원시책도 우선해 지원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경상북도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북도는 지난 2007년부터 도내 중소기업의 최우수제품을 선정해 해외진출 등 다양한 지원으로 글로벌 강소기업에 22개사, 월드클래스 300에 4개사가 진입 등 경북형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도는 내년부터 ‘경북프라이드(PRIDE)기업’에 해외마케팅 지원과 더불어 자금, R&D, 교육, 홍보 등 선정 기업별 맞춤형 종합지원을 실시하고 사업수행기관 다변화, 기계·철강 등 지역 주력산업 간 네트워킹 및 신산업 간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지금은 강소기업들이 경제성장과 일자리창출을 이끄는 시대로 제조업이 살아야 좋은 일자리가 많이 생긴다”며 “경북프라이드 기업이 지역경제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2019 경북프라이드상품 해외시장개척단 파견.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