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미니태양광 설치로 ‘폭염’, ‘전기요금’ 잡으세요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시민들의 전기요금 절감을 위해 대구시에 소재한 아파트를 대상으로 미니태양광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8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시민이 직접 가정에서 전기에너지의 생산이 가능한 미니태양광 발전설비를 해마다 보급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4월부터 신청을 받아 현재 500가구 이상이 신청을 했다.

올해 가구당 설치비는 52만원에서 75만원(용량·업체별 상이)이며, 미니태양광 모듈 용량에 따른 지원 금액은 300W이상 44만원, 300W미만 41만원으로 총 설치비의 75%정도이다.

또한 동일 건물 내 10가구 이상 신청·설치 시 가구당 3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대구시에서 공모로 선정한 8개 시공업체 중에서 제품성능, 현장 확인 등의 상담을 거쳐 시공업체를 선택 후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신청서류는 계약업체를 통해 관할 구·군 에너지담당부서로 11월 29일까지 접수, 예산소진 시 조기마감 된다.

태양광 모듈 300W를 설치할 경우 양문형냉장고 1대를 가동할 수 있을 정도의 전기가 생산되어, 월 평균 최소 6천원 정도의 전기요금 절감으로 약 2년 반 내에 투자비가 회수된다. 모듈의 내구연한이 20년임을 감안하면 17년 이상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보통 미니태양광 발전량은 주위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월 평균 29kWh 정도의 전기를 생산하며, 미니태양광 설치로 한전누진제 적용구간(400kWh)을 벗어날 시 최대 월 1만 3천원 정도의 전기요금 절감이 가능하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녹색사회 구현을 위해 친환경에너지인 미니태양광 보급 사업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시민들의 전기요금 절감을 위해 대구시에 소재한 아파트를 대상으로 미니태양광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