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고령 운전면허 자진 반납자 지원...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은 오는 9월 2일부터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만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들에게 10만원상당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9일(금)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해 지역의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111명 중 19명으로 17.1%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지난 2014년 1천 251건에서 2018년 1천 790건으로 43.1%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집중적인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

이에 대구시는 고령화로 인지능력과 신체능력이 떨어져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 교통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고령 운전자들이 본인과 가족은 물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대구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운전면허 반납일 기준 만 65세 이상으로 2019년 1월 1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사람이다.

신청은 오는 9월 2일(월)부터 경찰서 민원실과 대구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비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교통카드 지급까지는 교통카드 제작 등 절차가 필요해 신청 후 약 한 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디지비(DGB)유페이에서 교통카드를 무상 제작·지원한다.

올해는 신청접수 순으로 3천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등기우편으로 배부하고, 신청자가 지원 대상을 초과해 올해 교통카드를 지급받지 못할 경우에는 내년에 지급할 계획이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운전면허 자진반납 문화 확산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이고, 대구가 교통안전 선진도시로 발돋움하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으니, 시민여러분께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은 오는 9월 2일부터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만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들에게 10만원상당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