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추석 물가 안정위해 민관 손잡는다

(경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추석 물가 안전을 위해 27일(화) ‘민관 합동 물가 안정 특별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대구시 및 구·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협중앙회,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도매법인 등 농축산물 수급조절기관과 시내 각 백화점, 대형마트, 상인연합회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해 기관별 역할과 협조사항을 논의한다.

대구시는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22일까지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제수용품 등 농축수산물 15개, 생필품 12개, 개인서비스요금 2개를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해 시와 8개 구·군에 물가상황실을 운영해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농축수산물 15개 품목은 사과, 배, 밤, 대추, 무, 배추, 돼지고기, 닭고기, 쇠고기(국산, 수입), 달걀, 조기, 갈치, 고등어, 명태, 오징어이다.

생필품 12개 품목은 쌀, 양파, 마늘, 고춧가루, 밀가루, 두부, 식용유, 소주(소매점, 외식), 맥주(소매점, 외식), 휘발유, 경유, 등유이며 개인서비스 2개 품목은 돼지갈비(외식), 삼겹살(외식)이 해당된다.

전통시장 및 대형마트에 대한 가격조사를 확대 실시해, 그 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매일 공개해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할 방침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농축수산물 가격안정을 위해 추석 성수기에 비축 농산물을 약 40%까지 확대 방출하고, 농수산물도매시장과 축산물도매시장은 도매법인을 통해 출하장려금, 운송비 등을 확대 지원해 성수기 반입물량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

또 시청본관 주차장(9월 4일부터 5일), 정부 대구청사(9월 6일), 동대구역 광장(9월 7일부터 8일), 두류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9월 9일부터 10일) 등 4개소에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운영해 시중 가격 보다 10%에서 30% 저렴하게 제공한다.

농협은 시내 전역에 17개의 농협 임시직매장과 할인판매장을 운영(9월 4일부터 9월 11일)하고, 운영 기간 중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사과 등 주요 제수용품 경락 가격으로 제공한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지역경제가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데, 물가불안으로 서민들이 이중고를 겪지 않도록 관계기관・단체와 협력해 물가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추석 물가 안전을 위해 27일(화) ‘민관 합동 물가 안정 특별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