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기준 완화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오는 3일부터 매출액 기준을 10%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으로 완화하고, 매출액 비교시점도 분기별 대비를 추가해 지원한다고 2일(월)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6월 3일부터 매출액 20% 이상 감소한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내수부진 장기화, 인건비 상승 등 어려운 경제상황을 감안해서라고 전했다.

영안정자금은 1천 700억원 규모(포항 특별지원자금 318억 포함)로 14개 협력은행을 통하여 매출액 감소 비율에 따라 기업당 5억원 이내 융자지원과 대출이자 2%(포항지역기업 3%)를 1년간 지원하는 정책자금이다.

매출액 감소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경영안정자금은 11개 업종에 지원되는 기존의 중소기업 운전자금과는 달리, 향락업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8월 30일 도내 153개 기업, 499억원 융자추천 됐으며, 자금이 필요한 기업은 취급은행과 융자금액 등에 대해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경상북도 경제진흥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북도는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오는 3일부터 매출액 기준을 10%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으로 완화하고, 매출액 비교시점도 분기별 대비를 추가해 지원한다고 2일(월)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