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 이차전지 관련 산업 성장 기대... ㈜에코프로비엠 제1공장 준공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영일만1 일반산업단지 내 이차전지 양극소재를 생산하는 ㈜에코프로비엠 제1공장 준공식을 22일(화) 가졌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에 준공한 제1공장은 1천 800억원을 투자해 건평 5천 530평, 연면적 1만5천690평 규모로 이차전지 양극소재를 년간 3만톤을 생산할 계획이며 260명을 신규 고용한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4월 경북도·포항시와 ㈜에코프로가 체결한 투자양해각서에 의한 것이며, 제2공장은 올해 11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주식회사 에코프로비엠은 지난 2016년 5월 1일에 주식회사 에코프로의 이차전지소재 사업부문을 분할해 설립됐고 2019년 3월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에 상장됐다.

㈜에코프로비엠은 2013년 하이니켈계 양극소재 중심으로 사업 재편을 한 이후부터 NCA(니켈, 코발트, 알루미늄) 분야에서 시장점유율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현재 스미토모에 뒤이어 세계 2위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이차전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전기차, 드론, 에너지저장장치 등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정부는 지난 8월 영일만 일반산단, 블루밸리 국가산단 등 포항시 2개 지역을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다. 이는 에코프로 포항투자와 함께 지역 이차전지 산업을 크게 발전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이차전지 핵심 소재 기업이 우리 지역에 제1공장을 준공한 것에 대해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며 “기업 활동에 필요한 모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영일만1 일반산업단지 내 이차전지 양극소재를 생산하는 ㈜에코프로비엠 제1공장 준공식을 22일(화)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