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도내 3개 대학 과기부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운영국비 210억원 지원 받아 4년간 소프트웨어 융합인재 양성

(일자리=디지털경제) 한동대학교, 안동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를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융합인재 양성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29일(화) 경북도는 올해 4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된 안동대학교에서 강도현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 권영세 안동시장 등 산·학·관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은 산업현장의 요구를 반영하여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을 혁신함으로써, 국가·기업·학생의 경쟁력을 높이고 진정한 소프트웨어 가치 확산을 실현하는 대학이다.

과기정통부가 선정한 전국 40개 대학 중 경북도에는 2017년 한동대학교, 2019년 안동대학교와 대구가톨릭대학교가 선정돼 운영 중에 있다.

3개 대학은 4년간 정부지원금 각 70억원을 받으며, 산업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소프트웨어 교육 교과과정 전면 개편, 타 전공지식과 소프트웨어 소양을 겸비한 융합인재 양성, 인재선발·교원평가 개선 및 소프트웨어 가치 확산 지원 등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이날 제막식을 가진 안동대는 총장 직속의 소프트웨어 융합교육원을 설립해 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지역전략산업인 디지털전통문화와 스마트팜을 특성화 융합 분야로 지정·운영한다.

기업교육 시스템 구축을 통한 산업 현장의 문제해결형 소프트웨어 전공 및 창업 프로그램 운영, 온라인 교육콘텐츠와 이노메이커랩(실습실)을 통한 소프트웨어 가치 확산 등 ‘시·공간 초연결 교육 플랫폼을 통한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에 힘쓸 계획이다.

김호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소프트웨어 산업은 무엇보다 인적자원의 역량이 중요한 영역으로 3개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4차 산업시대를 이끌어 갈 경북형 소프트웨어 융합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동대학교, 안동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를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융합인재 양성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사진 - 안동대학교 SW중심대학현판 제막식. 경북도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