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와 삼성전자 각각 60억원씩 출자해 창업펀드 조성

(창업=디지털경제) 대구시와 삼성전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보육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오는 31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대구시와 삼성전자(상생협력센터장 주은기),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연규황)는 10월 3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대구혁신센터’)에서 ‘청년벤처창업펀드 조성 협약식’을 갖는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대구시와 삼성전자가 지난 2014년에 조성했던 청년벤처 창업펀드 200억 원이 5년에 걸쳐 투자 완료됨에 따라 2단계로 120억원을 추가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시와 삼성전자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각각 20억 원을 출자해 3년간 총 120억 원의 펀드를 조성하고, 대구혁신센터가 운영하는 창업보육 프로그램인 ‘시-랩(C-LAB)’ 기업에 투자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펀드 출자 이외에 시-랩(C-LAB) 기업에 기술․마케팅 등 전문분야 멘토링 제공과 우수 창업기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검토하고 대구시는 창업기업 육성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한다.

지난 2014년, 1단계 청년벤처창업펀드를 조성했고, 지역의 대표 창업보육 프로그램인 시-랩(C-LAB)에 집중적인 투자를 진행해 5년 동안 123개의 창업기업을 육성했다.

㈜에임트, ㈜쓰리아이를 포함한 시-랩(C-LAB) 출신 우수 창업 기업들은 그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아 총 350여 억 원의 신규투자를 유치하고, 지속적인 매출 상승을 기록하는 등 글로벌 창업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 날 행사에서 경북의 창업보육 프로그램(G-Star Dremers) 지원을 위한 경북도와 삼성전자,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간 협약도 함께 체결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도 지역 창업기업 발굴과 역외 우수 창업기업 유치를 통해 대구 경제를 이끌어갈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삼성전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보육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오는 31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