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태풍 ‘미탁’ 재해복구비 6천428억원 확정... 특별재난지역 선포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 복구비 6천 4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중앙과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울진군, 영덕군, 경주시 등을 중심으로 포항시, 성주군 포함해 지난 10월 11일부터 17일까지 피해 및 복구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피해지역은 21개 시군으로 1천 118억원의 피해금액이 확정되고 이 중 4개 시·군(울진, 영덕, 경주, 성주)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복구에 필요한 총사업비는 6천 428억원으로 이중 사유시설은 114억원, 공공시설은 6천 314억원이다.

도는 매년 반복되는 태풍 및 집중호우시 주택, 상가, 공장, 농경지 등 상습 침수를 예방하고자 총 28개소 시설을 기능복구가 아닌 개선복구로 복구계획 수립했다.

도는 피해조사가 시작되기 전 피해가 심각한 울진, 영덕지역에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해줄 것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행정안전부)에 건의해 지난 10월 10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경주시와 성주군은 지난 10월 1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선포 됐다.

경북도는 주택침수 및 농어업 피해 등 사유시설에 대해서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피해원인 분석과 신속히 복구추진을 위해 재해복구사업 조기집행 및 신속추진을 위한 복구사업 관련부서 회의와 재해복구사업 조기추진 T/F팀을 구성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피해를 입은 시군에서는 사유시설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추위가 오기 전에 최대한 빨리 보금자리로 돌아 갈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임시 주택 마련을 지시했다.

경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 복구비 6천 4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