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대구시, 미래차 산업생태계 고도화시켜 글로벌 기업 육성해 나갈 것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경창산업 업무협약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 경창산업은 차세대 전기모터 기술을 지역 특화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25일(월) 대구시에 따르면 행사는 오는 26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에서 진행된다.

대구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경창산업이 뜻을 같이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의 원천특허기술(MSO코일)인 차세대 전기모터 기술을 지역특화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협약이다.

더불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의 원천특허기술을 경창산업(주)에 기술 이전하는 협약도 같이 진행된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의 원천특허기술 엠에스오코일 모터는 제작·구성 방식을 기존과 달리해, 모터 내부의 코일 감는 공간을 기존모터보다 훨씬 조밀하게 만들어 성능과 효율을 대폭 개선시킨 기술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대경지역본부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기모터 원천 기술의 산업화 지원 및 전문 기업육성을 위해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될 차세대 전기모터 산업화개발 지원센터를 개소한다.

그동안 대구시는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을 미래형자동차 중심으로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전기차 생산·보급 확대를 통한 산업생태계 조성과 미래차에 대한 선도적인 기술개발을 지원해 왔다.

앞으로도, 미래차에 대한 산업생태계를 고도화시켜 지역기업들을 미래차의 핵심적인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대구를 모터 생산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가는 등 정부 출연연 분원에서는 지역과 밀착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기업과 함께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최대한 지원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