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도, 한·중·일 지진방재정책 협력 위해 모이다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19일(목) 포항 포스코 국제관에서 ‘지진안전 경북을 위한 한·중·일 국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국내외 지진 전문가, 도 및 23개시군, 대구경북연구원 관계자와 한·중·일 지진방재 전문가를 초빙해 각 국의 지진방재정책을 공유하고 지진방재 선진화를 위한 비전 제시와 국제협력 및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각 국의 전문가들은 9월 12일·11월 15일 지진, 쓰촨성 대지진, 고베·동일본 대지진 이후 각 정부의 지진방재정책 변화와 발전방안을 주제로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경북도는 이를 토대로 지진방재정책을 살펴보고 향후 정책에 정용할 시사점을 찾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포럼은 도에서 그 간 전문가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업무를 추진한 결과 구축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가 간 정책교류 및 국제협력을 이끌어 낸 점에서 의미 있다.

김정태 자연재난과장은 “이번 포럼을 시금석으로 삼아 우리도 지진방재정책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도민의 안전을 확보함은 물론, 지진재난 대비태세를 진일보 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19일(목) 포항 포스코 국제관에서 ‘지진안전 경북을 위한 한·중·일 국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