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2019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발표... 67세까지 경제활동 원해중장년 10명 중 7명은 재취업 2년 이내 퇴사

 

(일자리=디지털경제)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352명을 대상으로 한 ‘2019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에 따르면 재취업에 성공한 중장년 구직자들은 평균 14개 회사에 지원하고, 4개사에 면접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40세 이상 중장년들이 퇴직 후 재취업을 위해 입사 지원한 회사의 수는 ▶5개사 미만이 43.2%로 가장 많았고 ▶5개사 이상 10개사 미만 26.5% ▶10개사 이상 20개사 미만 14.9% ▶100개사 이상 3.2%로 나타났다.

면접의 경우에는 5개사 미만이 68.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5개사 이상 10개사 미만 24.5%, 10개사이상 15개사 미만 5.2%로 조사됐다.

중장년 구직자들은 본인의 경제활동이 67세까지 지속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희망월급은 ▶200만원 이상 250만원 미만이 32.7%로 가장 많았고, ▶15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 24.7%, ▶25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17.6% 차지했다.

본인이 오랜 기간 재직했던 주된 직장에서의 임금대비 재취업 후 임금수준을 보면 ▶50% 미만이 26.4%로 가장 많았고, ▶50% 이상 60% 미만 21.3%, ▶70% 이상 80% 미만 18.1%로 주된 직장 임금 대비 평균 66.3% 수준으로 조사됐다.

재취업한 회사에서의 근속기간을 보면 2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67.1%로 10명 중 7명이 2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취업 후 근속 기간 (사진 -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제공)

세부적으로 보면 ▶1년 이상 2년 미만이 21.9%로 가장 높았고, ▶6개월 이상 1년 미만 21.3%,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 14.2% 순이었으며, 5년 이상 근무했다는 답변은 7.7%에 그쳤다.

박철한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소장은 “중장년 재취업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기업의 중장년 채용인식전환과 아울러 중장년 장기근속 지원과 같은 정부의 핀셋지원확대 등 다각도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산하 중장년일자리센터를 통해, 40세 이상 중장년을 대상으로 생애설계, 재도약‧전직스쿨 프로그램 운영 및 취업지원을 하고 있다.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