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두꺼비야 힘내!” 망월지 어린 두꺼비 대이동 시작!망월지 올챙이 새끼두꺼비로 성장하면 욱수산으로 이동
망월지 새끼두꺼비들이 비오는 지난 15일 서식지인 욱수산으로 대이동하고 있다.(수성구청 제공)

도심지 내 대규모 두꺼비 산란지로 잘 알려진 대구 수성구 욱수동의 망월지 두꺼비가 올챙이에서 새끼두꺼비로 성장해 지난 15일 서식지인 욱수산으로 대이동을 시작했다.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올챙이 꼬리가 떨어지고 아주 작은 두꺼비의 모습을 갖춘 새끼두꺼비가 처음으로 이동을 시작했다.
새끼두꺼비의 이동은 비오는 날 습한 환경을 이용한다. 이는 올챙이 시절 아가미로 호흡을 하다가 두꺼비로 성장하면서 피부와 폐로 호흡을 하게 되는데, 피부가 건조해지면 산소 흡수가 어려워 본능적으로 비가 오는 날 이동하는 것이다.
태어나서 처음 육지로 나와 이동하는 새끼두꺼비들은 어른 손톱만한 크기로 불광사 앞마당을 까맣게 뒤덮을 만큼 개체수가 많다.
매년 2, 3월이면 300~400마리 암컷 두꺼비들이 욱수산에서 망월지로 내려와 평균 6,000개 정도의 알을 낳고 되돌아간다. 특히 올해는 따뜻한 날씨로 인해 지난해보다 이른 시기인 2월 26일 성체두꺼비들이 산란을 시작했다.
약 80일을 망월지에 머무르면서 성장한 새끼두꺼비들은 수만 마리 떼를 지어 원래의 서식지인 욱수산으로 이동하는데 그 모습은 신비롭다 못해 경이로움마저 느끼게 한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새끼두꺼비들이 이동경로를 이탈해 로드킬 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망월지 둑길을 따라 펜스를 설치했다”며, “두꺼비 이동경로 내 차량진입을 통제하는 등 망월지 두꺼비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