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포항시, 청년층 주거안정 위해 ‘행복주택’ 첫 삽일월동에 460 가구에 474억 원 투입
이강덕 포항시장과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남구 일월동에서는 행복주택 기공식이 열렸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청년층 주거안정 위해 일월동에 460여 가구를 짓는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한다.
18일, 이강덕 시장과 김병욱 국회의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서재원 시의회 의장, 서남진 LH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하여 주민대표 등 70여 명은 남구 일월동에서 행복주택 기공식을 열었다.
일월동 행복주택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474억 원이 투입, 사업면적 18,508㎡에 총 4개 동, 지상 11~13층, 전용면적 44㎡ 이하의 460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2021년 12월 말 준공하여 2022년 3월경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변시세의 60~80% 정도의 저렴한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이강덕 시장은 “일월동 행복주택 기공식을 계기로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통한 사회활동 안정화에 기여하고, 신혼부부의 주거안정과 출산율 증대까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LH와 협력하여 적기에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