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국보 지정조선 초기 불교 조각사 연구 중요 자료 평가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이 23일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제2067호)로 지정됐다.
남장사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성발원문이나 처음 제작과 관련된 기록이 부족해 정확한 제작 시기는 알 수 없으나, 귀족풍의 단정한 얼굴, 멋스럽게 주름잡은 옷깃, 무릎 앞으로 펼친 부채꼴 주름, 화려한 영락(瓔珞)장식 등이 조선 초기인 15세기 작품으로 평가되었다.
특히 조선 초기에 제작된 불상의 현존 사례가 적어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초기 불교 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높다.
2012년 개금중수 과정에서 발견된 1701년 ‘중수관음존상복장발원문’과 1841년에 작성된 ‘불상 및 후불탱개금기’를 통해서 불상의 제작 또는 중수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현존 사례가 드문 조선 초기의 불상이 보물로 지정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가 문화재 보물로 승격된 만큼 보존과 활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