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분식회계’ 혐의 에스엘 과징금 17억원, 상장폐지는 미정금융위 24일 정례회의서 결정, 대표이사·임원에게도 과징금
금융위원회는 24일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에스엘에 대해 과징금 17억8,47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에스엘 홈페이지.

분식회계 혐의로 상장 적격성 심사를 받는 등 위기에 몰린 경북의 자동차부품업체 에스엘이 약 17억 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정례회의를 열고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에스엘에 대해 과징금 17억8,47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또 에스엘 대표이사와 담당임원에게 각각 과징금 1억7,840만원을 부과하고, 해임권고 및 직무정지 6개월 등의 조치를 내렸다. 에스엘은 3년 동안 감사인을 지정받고, 검찰 수사도 받게 됐다.
에스엘은 경산에 본사를 둔 자동차 램프 및 섀시 제조사로 지난해 매출 2조2622억원의 중견기업이다. 중국·북미·인도 등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으로 17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에스엘이 2016~2018년 영업이익을 부풀리거나 줄이고 법인세 부채도 부풀렸다고 판단해 지난달 검찰에 고발했고, 지난달 21일부터 주식거래가 정지됐다.
특히 매출처의 단가인하 압력을 우려해 2016년과 2017년 영업이익을 각각 약 130억원, 119억원 줄이고, 반대로 2018년에는 재료비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급감하자 약 111억원을 늘리는 등 분식회계를 했다는 게 주요 혐의다.
한편 한국거래소에서 정하는 에스엘 주식의 상장폐지 여부나 거래재개 시점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