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홍의락 “대구가 처한 현실 외면할 수 없었다”대구시장 제의한 대구시 경제부시장직 수락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권영진 대구시장이 제의한 대구시 경제부시장직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디지털경제 DB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제의한 대구시 경제부시장직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그는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를 내려놓으려 한다. 저로 인해 시민들이 위로받고 용기를 얻고 희망을 가질 수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며 대구시 경제부시장직 수락을 공식화했다.
홍 전 의원은 "망설이고 또 망설였지만 대구가 처해 있는 현실을 외면할 수가 없었다"며 "개인의 미래를 셈하는 여유는 사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경제부시장직을 수락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아프면 아프다고 힘들면 힘들다고, 어려우면 어렵다고 말하자. 이것이 대구의 미래가 되고, 진로가 되고, 가야 할 방향이 될 것"이라며 "저도 할 말은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홍 전 의원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이런 기회와 한달여 이상을 참고 기다려준 권영진 시장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이 내민 손을 홍 전 의원이 잡음에 따라 홍 전 의원은 미래통합당 소속 시장 아래 민주당 출신의 첫 경제부시장 기용 사례의 주인공이 됐다. 다만 민주당 2선 국회의원 출신인 홍 전 의원은 대구시 경제부시장 직을 수락함에 따라 일시적으로 당적을 포기해야 한다.
권영진 시장은 17일 이승호 경제부시장의 후임으로 민주당 소속 중량급 인사를 영입한다는 내부 방침을 정하고, 홍 전 의원을 영입리스트에 올렸다. 홍 전 의원을 선택한 이유로는 20대 국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지역 예산 확보과정에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가 주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의원은 대구시와 상의해 후속 절차 등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