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통합신공항 물 건너가나, 국방부 '재투표' 제안 군위군 거절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사실상 물거품 위기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가 지난 27일 경북 군위군 군위읍 군위전통시장에서 우보공항 사수를 위한 범국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군위군 제공

국방부와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관련 면담이 성과 없이 끝났다.
31일까지 이틀의 유예기간을 남겨두고 무릎을 맞댄 정경두 국방장관과 김영만 군위군수의 만남은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채 끝났다.
군위군은 29일 오후 1시30분쯤 국방부 장관 면담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내고 "'군위군의 여론이 달라진 만큼, 소보지역에 대한 재투표를 하자'는 정 장관의 제안에 대해 김 군수는 '여론조사는 믿을 수 없다. 또 투표를 하려면 그 이유가 달라지는 만큼, 그 이유를 적시하고 단독과 공동후보지 모두를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지난 3일 국방부 군공항 이전지 선정위원회가 공동후보지 선정 유예를 선언한 후, 김 군수와 군위군민 설득을 위해 전력을 투구한 대구시와 경북도의 전방위적 노력도 무위로 돌아갈 공산이 커졌다.
군은 이날 면담에서 대구시·경북도가 추진하는 중재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군은 '김주수 의성군수가 중재안을 거부하면 어떻게 되느냐'며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자, 정 장관은 "'중재안에 대해 아는 바도 없으며, 확실하지도 않은 안을 가지고 이야기하지 말자'며 배석한 국방부 실무자를 강하게 질책한 뒤, '지금은 공동후보지 유치와 관련한 군위군의 의사결정이 먼저이고, 중재안은 그 이후에 협의할 사항'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의사결정이 먼저이고, 중재안은 그 이후에 협의해 나가야할 사항"이라며 "군위군이 소보지역에 대해 재투표할 의사가 있으면 내일 낮 12시까지 답을 달라"고 요청했다.
군위군은 "이번 면담을 통해 군위군민을 설득해온 대구시·경북도, 국방부 등의 중재안은 국방부 장관의 동의 없이 실무선에서만 진행된 것"이라면서 "그동안 확정되지도 않은 안으로 군위군민을 농락한 것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