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김천시, 2023년까지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만든다사업비 287억원…개령면 6만6천㎡에 활주로·실기시험장 구축
지난 28일 열린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사업기본계획 조사 연구용역 보고회. 김천시 제공

김천의 미래 먹거리 산업의 기반이 될 ‘국가 드론실기시험장’이 개령면 덕촌리 일대 6만6000㎡ 규모로 구축된다.
김천시는 ‘국가 드론실기시험장 사업기본계획 조사’ 중간보고회를 열고 예정 부지를 개령면 덕촌리 일원으로 확정 발표했다.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은 2023년까지 총사업비 287억(국비 187억, 지방비 100억)을 투입해 김천시 개령면 덕촌리 일원에 66000㎡ 규모로 활주로와 드론 시험장, 운영센터, 통제센터 등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산업 중 하나인 드론은 최근 급격한 시장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 해줄만 한 제도적 지원이 아직 부족한 편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비가시권 및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신규 자격 체계를 연구, 개발하고 드론관련 상시 실기시험장을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을 김천에 구축하는 것이다.
국가 드론 실기 시험장은 까다로운 입지조건(계획관리지역, 개활지 필요, 군 작전구역, 공역 등)에 부합하는 부지를 찾기 위해 관내 8개소를 검토 했으며 이후 국방부와 협의를 거쳐 국토부 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개령면 덕촌리 일원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28일 보고회를 개최해 부지를 공개하고 향후 사업 추진 절차 등에 대해 시의회, 주민대표, 경상북도, 교통안전공단 등 관련기관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주민과 원만한 소통을 통한 사업추진 방안 타진과 함께 드론연구센터 건립 등 드론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개령면 덕촌리 일원에 조성되는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에서는 기존의 가시권 비행을 넘어 비가시권 비행을 위한 자격체계를 마련함과 동시에 최첨단 센서 중심의 표준화 기반 장비를 구축해 해당 시험의 정확성과 공정성을 높일 예정이다.
해당 부지에는 드론 실기시험을 위한 실기시험장(80m×35m) 3개, 고정익 드론의 이착륙을 위한 비행활주로(350m×50m) 1개 그리고 헬리패드와 관제시설, 정비동, 운영센터 등이 구축되며 전국 유일의 비가시권 비행자격 시설이 김천시에 완공되면, 자격시험 응시 및 교육 인원들이 관내 체류해 연간 약 30억 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