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코로나19로 고통 받던 대구 안경 소공인 숨통 트인다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안경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확정
대구시 북구 노원로에 있는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대구시 제공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하는 ‘2020년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모집’에 신청해 안경 분야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 기관으로 선정됐다.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집적지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과 혁신성장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공인 전문 지원 기관으로 1단계 서류심사, 2단계 현장실사, 3단계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5곳이 이번에 선정됐다.
운영 기관으로 선정된 진흥원은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대구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운영 신뢰성을 확보하였고 전국 유일의 안경 지원 기관으로써 다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대구시의 지원 사업을 운영한 경험과 중앙정부가 중점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 분야인 온라인 비즈니스, 빅데이터, 5G 등을 지원 사업에 반영한 것이 주요 선정 요인으로 작용했다.
안경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약 체결 후 안경산업특구인 대구시 북구 노원동에 소재한 201개 소공인을 대상으로 필수사업인 교육사업을 포함해 △소공인 콜라보(협업) 상생제품 개발 지원 사업 △쇼퍼블(즉시 판매가능한) 디자인 개발 지원 사업 △언택트(비대면) 온라인 B2B 마케팅 지원 사업을 운영해 집적지 소공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진광식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안경 소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안경소공인특화지원센터 유치 필요성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받아들여 사업을 신청해 이번 유치하게 됐다”면서,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영세한 안경 업체를 적극 지원해 안경산업의 지속 성장 기반을 다져 나가는데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