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대구 첫 종교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탄생운곡사 법광스님 “자비 마음 대구 곳곳에 퍼지길”
대구 운곡사 주지 법광스님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에서 첫 종교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탄생했다.
16일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운곡사 주지 법광스님의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이 열렸다.
법광스님의 이번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은 순서로는 대구에서 164번째며 대구지역에서 종교인으로서는 첫 가입이다.
법광스님은 1960년 충청북도 제천출신으로 순천 선암사에서 관정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동방불교대학과 태고종 중진스님들을 위한 전문교육기관인 중앙승가강원 사교과를 졸업했고, 현재 중앙승가강원 대교과 입승 재직 중이다.
법광스님은 출가 전 발명가로 활동하며 독일 국제 발명품전시회와 미국 LA세계발명품 전시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특별한 경력을 갖고 있기도 하다.
법광스님은 불도의 길을 걸으며 평소 많은 사람들이 절에 보시하는 마음으로 주위의 어려운 이웃도 함께 도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으며, 지난해 가을부터 솔선수범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자비보시행의 마음으로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 대구 164번째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법광스님의 회원가입으로 기업인, 전문직이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아너 소사이어티에 보다 다양한 계층에서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실천으로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법광스님은 “나의 작은 기부가 마중물이 되어 희생과 보시의 따뜻한 마음이 대구 곳곳에 퍼져나갔으면 한다”며 “전달된 성금이 우리지역에 도움이 꼭 필요한 이웃들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