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기상청 전국 건조주의보 확대 “산불 조심, 또 조심”
기상청은 23일 대기가 건조해짐에 따라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서, 충청권 내륙, 경남권에 건조주의보를 발효했다. 뉴스1 제공

기상청은 23일 대기가 차차 건조해짐에 따라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과 일부 경기 내륙, 강원 영서, 충청권 내륙, 경남권에 건조주의보를 발효했다.

건조주의보는 실효습도(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실효습도가 낮을수록 건조함을 의미함) 35% 이하가 2일 이상 계속될 것이 예상될 때 내려지는 기상특보이다. 건조함과 빠른 풍속으로 인해 산불발생의 우려가 있고,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될 때 발표된다.

기상청과 뉴스1은 앞서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 일부 충북, 전북 동부, 경북권, 일부 경남권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 35~50%로 건조하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고 있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행 등 야외활동 때 화기물 소지 및 흡연을 금지하라고 경고했다.

이어 논·밭두렁 및 쓰레기 태우기와 허용된 지역 외 취사 및 야영을 금지하는 등 산불과 각종 화재예방에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 등 전국 지역에 발효된 한파주의보를 일부 구역에서 해제했다. 해당구역은 세종, 광주, 대전, 인천(옹진군 제외), 서울, 경남(합천, 거창, 함양), 경북(경북 북동산지, 봉화평지, 문경, 영주, 예천), 전남(영광, 함평, 장성, 담양), 충북, 충남, 강원(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정선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횡성, 화천, 철원, 태백), 경기, 전북이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