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대구시교육청, 돌봄유치원 100개원으로 확대 운영맞벌이 부부 증가, 코로나19 긴급 돌봄 수요 증가에 따른 적극 대처
대구시교육청은 3월부터 아침부터 밤까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엄마품 돌봄유치원’을 100개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대구시 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맞벌이 부부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돌봄 수요 증가에 따라 오는 3월부터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엄마품 돌봄유치원’을 100개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엄마품 돌봄유치원은 맞벌이 가정의 출퇴근 시간에 맞추어 유치원 교육과정 시작 전과 방과후 과정 이후 돌봄을 운영하는 유치원으로 대구시교육청에서는 2009년 이후 13년째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2021년도에는 학부모의 요구를 반영하여 돌봄유치원 수를 지난해 80개원에서 100개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3월 1일 기준 아침 7시에서 9시까지 운영하는 아침 돌봄유치원은 10개원, 저녁 6시에서 최대 밤10시까지 운영하는 저녁 돌봄유치원은 82개원이며, 오는 5월경 8개 돌봄유치원을 추가 선정하여 총 100개원을 운영할 예정이다.

엄마품 돌봄유치원 이용 대상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만 3~5세 유아로 희망하는 돌봄유치원에 직접 신청할 수 있다.

돌봄유치원에서는 유치원교사 또는 보육교사 자격이 있는 돌봄강사 또는 유치원교원이 휴식, 자유놀이 등 돌봄 프로그램(care)을 운영하며, 안전 관리를 강화하여 유아들이 엄마품처럼 안전하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엄마품 돌봄유치원 100개원에 총 14억5천2백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유치원당 예산 지원 규모는 최고 1,920만원에서 최저 900만원 정도이다.

대구시교육청은 4개 교육지원청이 함께 돌봄유치원의 안전관리와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연 1회 이상 돌봄유치원의 전반적인 운영 사항을 지도·점검 할 예정이다.

지난 해 돌봄유치원에 참여한 유아는 880명이며, 돌봄유치원에 참여한 학부모들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99.7%가 돌봄유치원 운영에 만족하고 사회활동 참여에 기여하고 있다고 응답하는 등 돌봄유치원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수성구 파동 소재 동영유치원 학부모 이안휘씨는 “유치원에서 늦은 저녁까지 아이를 잘 돌봐주셔서 안심하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도록 돌봄유치원이 계속해서 운영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