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특별한 동구의 주거 자부심!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 18일 오픈지하 2층~지상 15층, 전용면적 59~99㎡, 총 1,313세대 규모 대단지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 투시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18일 대구시 동구 용계동 일원에 들어서는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

용계동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이 단지는 A1·A2블록 2개 단지로 조성된다. 지하 2층~지상 15층, 전용면적 59~99㎡, 21개 동, 총 1,313세대 대단지다. 1단지는 12개 동 745세대, 2단지는 9개 동 568세대로 구성된다.

1단지는 전용면적별로 ▲59㎡A 57세대 ▲59㎡B 58세대 ▲74㎡ 82세대 ▲84㎡A 258세대 ▲84㎡B 171세대 ▲84㎡C 7세대 ▲84㎡D 69세대 ▲99㎡ 43세대가 분양 예정이다. 2단지는 전용면적별 ▲59㎡A 39세대 ▲59㎡B 39세대 ▲84㎡A 242세대 ▲84㎡B 125세대 ▲84㎡C 81세대 ▲99㎡ 42세대가 분양 예정이다.

◆혁신 평면설계, 특화 커뮤니티, 랜드마크 외관 디자인 등 대단지 프리미엄 기대=‘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는 대우건설이 대구 동구에 15년 만에 공급하는 단지로, 오랫동안 쌓아온 시공 노하우와 설계 기술을 적용해 뛰어난 상품성을 갖추는 것은 물론 푸르지오만의 브랜드 프리미엄을 제공할 계획이다.

단지는 다양한 평면구조에 각 타입 마다 특색 있는 공간 연출을 적용해 수요자가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전 세대 남향위주의 설계에 타입 별로 3~4bay 설계를 더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으며, 드레스룸, 펜트리 등을 마련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빌트인 식기세척기, 빌트인 김치냉장고, 빌트인 에어브러시 등을 확장 시 유상옵션으로 선택할 수도 있다.

1,313세대의 대단지로 지어지는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는 차별화된 커뮤니티와 부대시설을 갖춰 수요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각 단지별로 1단지에는 25m 길이, 3개 레인을 갖춘 수영장이, 2단지에는 영어 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되는 YBM 잉글리쉬 커뮤니티가 특화 커뮤니티 시설로 조성돼 타 단지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프리미엄 라이프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피트니스클럽, 골프클럽 등 스포츠 시설에서 여가생활이 가능하고, 어린이 놀이터와 중앙마당, 웰컴프라자 등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쉼터도 단지 곳곳에 조성된다.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

◆군공항 이전 및 후적지 개발, 산단 조성, 4차 순환도로 개통 등 미래가치=단지가 들어서는 대구 동구에 대형호재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는 높은 미래가치를 자랑한다. 지난해 8월 확정된 K2 군공항 이전 및 후적지 개발을 통해 각종 인프라가 확충될 것으로 보이며, 단지 인근에 율하도시첨단산업단지(2022년 준공 예정)와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도 개발 중이다. 이 외에도 올해 말 대구 4차 순환도로가 개통을 앞둬 대구 지역 내 이동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용계역 역세권에 금호강 품은 입지… 대구 시내와 청정 자연 누려=‘용계역 푸르지오 아츠베르’는 1호선 용계역을 도보 10분대에 이동할 수 있는 역세권 입지인데다 화랑로, 범안로를 비롯해 경부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를 탈 수 있는 동대구IC도 가까이 있는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췄다. 또한 율하체육공원, 수성패밀리파크 등 풍부한 녹지를 품고 있으며 단지 옆에 금호강이 흐르고 있어 일부 세대에서 금호강 영구조망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인근에 롯데마트, 롯데아울렛, 롯데시네마 등 생활 인프라도 형성돼 있어 주거 편의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약 일정은 오는 28일(월)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9일(화) 1순위 해당지역, 30일(수) 1순위 기타지역, 7월 1일(목) 2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1단지 7일(수), 2단지 8일(목), 정당계약은 19(월)부터 23(금)까지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대구시 동구 용계동 1023번지에 위치하며, 사전 예약제로 방문 가능하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