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형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 지역 고용에 새바람221개 기업에 292명 청년이 참여 중
‘온라인 취업박람회’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의 ‘경북형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사업’이 지역의 사회적 경제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경북형 사회적 경제 청년일자리 사업은 2018년 7월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사업에 처음 선정됐다.

도내 사회적 경제 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인건비와 정착지원금을 월 최대 235만 원을 지원하고 청년 역량 강화교육,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하는 등 좋은 일자리 제공과 지역정착을 위한 사업으로, 현재 221개 기업에 292명의 청년이 참여 중이다.

특히, 한시적 일자리 창출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재정지원이 종료된 421명의 청년 중 50%에 가까운 210명이 사회적 경제기업의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지난해에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최초로 ‘온라인 취업박람회’를 개최해 기업과 청년들에게 사회적 경제기업에 대한 정보와 구인‧구직의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부터는 온라인 플랫폼 ‘경북 사회적 경제청년109(www.gbyouth.kr)’를 구축해 기업과 청년들에게 구인‧구직‧창업 정보를 제공하고 스마트러닝 센터를 개설해 교육을 진행하는 등 통합적인 지원 체계를 갖췄다.

경북도는 높은 정규직 전환율과 청년 참여율은 사회적경제기업의 나눔의 가치 추구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ESG(환경, 사회적책임, 지배구조) 경영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MZ세대의 수요가 부합된 결과라고 보고 있다.

또한, 따뜻한 경제, 가치를 나누는 경제라는 사회적경제의 취지에 부합하는 양질의 청년일자리 제공 사업으로 정착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