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상반기 여성 6,098명 취업 지원6월 기준 여성고용률 50%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디지털 신기술 분야 여성창업실전교육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기준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 연계 취업지원 인원이 6,098명으로 당초 목표인원을 초과 달성했다.

여성고용률도 6월 말 기준 50.0%로 코로나 이전 수준(49.9%) 이상으로 회복하고 있으며 전년 동월과 비교해도 2.9%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구지역 여성고용률은 연초 대비 4.3%p 상승(1월45.7%→6월50.0%)했고, 여성취업자 수는 4만7천명 증가(1월49만3천명→6월54만명),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3.4%p 상승(1월48.8%→6월52.2%)하는 등 여성 고용시장이 호조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여성고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상승폭이 전국 평균을 2배 이상 상회하고 6월 상승률은 특·광역시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지역 여성고용시장의 상승세는 전국 최초로 시행한 대구시 코로나19 극복 공공일자리 사업 확대와 소비경기 및 수출·입 지수 등 경제지표가 호전되고, 새일센터에서도 여성취업지원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경력단절여성 취업지원 강화에 매진해온 데 따른 성과로 분석된다.

먼저, 지역기업의 고용부담 완화와 기업경영 개선을 위해 여성인턴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해 올해 목표인원 440명 중 상반기에 404명의 인턴을 기업과 연계했고, 국비(여성가족부) 전액 지원하는 경력단절여성 대상 직업교육훈련은 역대 최대 규모로 38개 과정 중 30개 과정을 완료하여 현재 취업 연계 중이다.

또한, 지역특화사업인 찾아가는 굿잡버스(카페)는 상반기 10회 추진해 98개 기업 267명이 취업에 성공했거나 취업 예정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창출했으며, 경력단절 예방사업과 경력이음 사례관리 서비스 지원 등도 확대해 취업연계, 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경력단절여성 취업 연계인원이 상반기 기준 6,098명으로 금년도 목표 12,000명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11,598명)에 이어 올해도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올해 여성고용위기 조기 극복을 위한 특별 대책으로 신규 추진하는 지역 맞춤형 특화사업은 전액 시비사업으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하는 디지털기술 분야 여성창업 교육훈련과정은 상반기에 완료해 사업화 지원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