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해발 400m서 재배되는 봉화 법전찰토마토 본격 출하육질 단단하고 당도 높아 입소문...지난 해 461톤 25억원 매출
봉화군 법전면의 특산물 ‘법전찰토마토’가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 봉화군 제공.

경북 봉화군 법전면의 여름 대표 특산물 ‘법전찰토마토’가 본격 출하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짧은 장마에 폭염이 이어지면서 그 어느 해보다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최근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지구 온난화로 인해 과일 생산지의 북방 한계선이 올라와 ‘법전찰토마토’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법전찰토마토’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이유는 천혜의 자연조건과 공선출하를 통한 철저한 품질관리, 봉화군의 지원, 이 삼박자가 딱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봉화군의 중심에 위치한 법전면은 봉화군 전체 토마토 생산량과 재배면적의 90%이상을 차지한다. 갈방산, 화장산, 배달산 등으로 둘러싸인 해발 400m의 구릉성 산지를 이루고 있어 일조량이 많고 일교차가 크다. 특히, 여름에는 밤기운이 뚝 떨어진다. 이러한 자연환경은 찰토마토 생산에 있어 최적의 조건을 조성한다.

또한,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고 모래와 자갈이 많은 마사토 토질은 물 빠짐이 좋아서 물 조절이 관건인 토마토를 더욱 달고 단단하게 한다. 똑같은 품종이라도 법전면에서 재배한 찰토마토가 속이 꽉 차고 당도가 높아 상인들이 먼저 찾을 만큼 맛이 좋은 이유이다.

법전찰토마토는 28년 전 5농가가 시작해 현재는 80여농가에서 재배하는 지역의 주 작목으로써 농가 고소득을 올려주는 효자 작물이다.

13년째 토마토 농사를 짓고 있는 이성환 법전찰토마토작목반장(65)은 ”주로 부산과 대구 등지의 공판장으로 나가고 있으며, 서울 공판장의 높은 시세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타지역의 찰토마토보다 높은 가격을 받고있다”고 강조했다.

매년 파종·수확시기, 품종 등을 통일하고 공선출하 농가 간 재배기술 공유와 교육을 통해 ‘공동선별은 하향 평준화’라는 인식을 벗어나 농가들의 기술 수준이 크게 향상되었고 이는 곧 안정적인 판로와 농가소득으로 이어졌다.

봉화·물야·재산 등 인근 읍·면의 토마토 생산농가들도 일부 법전찰토마토 공선출하에 함께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해 공선출하를 통해 5kg 기준 35,000박스, 25억원의 매출성과를 이루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