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대구가톨릭대 김성애 동문, 발전기금 30억원 쾌척역대 단일 기부금 중 최고 금액…역사·박물관 기능회복에 사용
김성애 대구가톨릭대 전 재경동창회장(사진 왼쪽)은 31일 모교에 발전기금 30억 원을 기부했다. 발전기금 전달식에서 우동기 총장과 함께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 김성애 전 재경동창회장(73‧약학과 66학번)이 31일 모교에 30억원의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이 금액은 대구가톨릭대 역대 단일 기부금 중 최고 금액이다.

대구가톨릭대는 이날 산학협력관 영상세미나실에서 동문, 교직원, 학생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성애 전 회장의 발전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김 전 회장은 발전기금 약정서에 서명하고 우동기 총장과 함께 약정 내용을 담은 피켓을 들어보였다. 기부금 30억원은 노후한 교내 역사‧박물관의 기능회복사업에 전액 쓰인다.

김 전 회장은 “모든 사람들의 도움으로 제가 다른 사람에게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는 경제력을 가졌기에 평소에도 보람된 일에 써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우동기 총장님이 제2창학의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씀하셔서 총장님의 생각에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 총장은 “김성애 전 회장님 부부가 그동안 사회에 기여한 업적이 매우 많아서 후배들이 본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우리 대학 역사‧박물관의 유물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인사했다.

김 전 회장은 1966년 당시 효성여대 약학과에 입학해 1970년 졸업했다. 대구 동산의료원 근무를 시작으로 약사로 일했으며, 1990년부터 한국콜마에서 연구위원으로 근무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부군이다.

김 동문은 FAPA(동남아시아 약사 연맹) 한국대표단, 대구가톨릭대 재경동창회장 등을 역임했고, 대구가톨릭대에 지속적으로 장학금을 기부해왔다.

역사‧박물관 기능회복사업은 오는 10월에 설계에 착수, 2022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3년 5월 완공할 예정이다. 명칭은 기부자 예우에 따라 ‘DCU 김성애 역사‧박물관’으로 바뀐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