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시 화서면 “명품 캠벨포도 첫 납시오”문장대 포도작목반 시작으로 본격적 포도 출하 준비
상주시 화서면 문장대포도작목반에서 재배한 캠벨 포도 27톤이 9일 첫 출하됐다. 상주시 제공

상주시 화서면 문장대포도작목반(회장 이성복)은 명품 문장대 캠벨 포도 27톤을 9일 첫 출하했다.

화서면에서는 문장대포도작목반을 시작으로 2개의 포도작목반(화령, 화서중화) 농가에서 재배한 캠벨 포도 또한 차례로 출하할 예정이다.

명품 포도를 생산하는 화서면은 평균 해발 300m의 고랭분지로 일조량이 많고 밤낮의 일교차가 매우 커 포도의 빛깔이 곱고 당도가 높다. 또한 생산에서부터 수확, 포장단계까지 철저한 품질관리와 완숙상태에서의 출하로 화서면 포도는 전국 최고의 품질과 높은 가격을 받고 있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윤보영 화서면장은 포도 수확이 한창인 각 작목반을 방문하여 “철저한 품질관리로 소비자의 기대에 만족시켜 줄 명품포도 생산에 힘을 쏟아 줄 것”을 당부하면서 “농가에서 피와 땀으로 재배하여 출하하는 포도가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