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내림세 전환 대구 아파트값, 조정국면 본격화?공급과잉·대출규제 강화…아파트값 조정국면 지속 예상
지난주 0% 상승률로 오름세를 멈췄던 대구 아파트값이 이번 주 들어 내림세로 전환했다. 디지털경제 DB

대구의 주간 아파트 가격이 80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이달에만 5천여 가구의 신축 아파트 입주 물량 등 공급 과잉과 대출규제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부동산 업계 일부에서는 대구의 주택 시장이 조정국면으로 접어든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런 분석도 내놓고 있다.

1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1년 11월 3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대구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비교해 0.02% 하락했다. 이는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와 대비해 상승폭이 축소되면서 전국 평균 0.20% 상승한 것과는 대조를 보인 것이다.
또 인천(0.29%), 충남(0.28%), 제주(0.28%), 충북(0.26%), 강원(0.25%), 경기(0.24%), 광주(0.24%), 경남(0.24%), 부산(0.22%) 등이 상승한 것과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특히 대구지역 주간 아파트 가격이 내림세를 보인 것은 지난해 5월 1주 0.02% 하락 이후 80주만으이다.
구·군별로는 6주 연속해 내림세를 보인 동구(-0.05%)를 비롯, 중구(-0.03%), 서구(-0.04%), 남구(-0.03%), 북구(-0.02%), 달서구(-0.01%) 등이 하락세를 보였고 수성구(0.00%)와 달성군(0.00%) 등은 상승세가 멈춰선 상태.

한국부동산원은 대구의 부동산 현상에 대해 "신규 입주 및 미분양 물량 부담 등으로 지난주 보합에서 하락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동구는 봉무동 신축 위주로, 서구는 내당·평리동 일부 구축 단지 위주로, 남구(-0.03%)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 등으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역의 부동산 관계자는 "대구의 이달 신축 입주물량이 5천500여가구, 내년 3월에도 5천여가구에 달하는 등 특히 내년 봄 이사 철 이후 입주물량 부담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대출규제가 까다로워진 것도 더해져 당분간 시장 분위기가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