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포항 구룡포 인근에 ‘대단위 힐링 산림휴양도시’ 만든다.구룡포 석병리 등 일원에 300억 들여 자연휴양림 오토캠핑장 등 조성 추진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 사업 조감도.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남구 구룡포읍 석병리·삼정리 일원을 대규모 힐링·치유 산림휴양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바다 조망이 가능하고 해안 및 주변관광지원과 연계가 가능한 입지적 장점을 갖춘 구룡포읍 석병리·삼정리 일원 145㏊에 총사업비 312억 원을 투입해, 산림 휴양·치유 및 동해안 해안 경관에 특화된 체류도 가능한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지난해 7월 산림청으로부터 산림복지단지 지정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올해 3월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고, 지난달에는 산림복지단지 조성계획 및 실시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업체를 선정했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5년까지 사업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현지 정밀조사, 환경·재해영향평가 시행 및 산림휴양관 등 건축물 설계 시 시민 및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계획에 반영해, 지역 현황에 맞는 특성화된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에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산악레포츠, 오토캠핑장, 숲속야영장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기존 인근 관광명소인 연오랑세오녀 테마파크, 호미곶새천년기념관, 구룡포 과메기특구 등과 상호 연계함은 물론 분산적으로 제공하던 산림복지서비스를 한 공간에서 제공해 포항만의 특성화된 산림복지서비스 기반을 구축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가 조성되면 다른 산림복지단지와 달리 산에서 바다조망이 가능한 입지적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해안형 산림복지서비스’를 통해 지역 관광산업 육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