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교육/건강/화제
나홀로 아동, 대학생 멘토와 따뜻한 겨울방학 보낸다대구시교육청, 21일부터 겨울방학 다품멘토링 운영
2021학년도 여름방학 다품멘토링 모습.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21일(화)부터 겨울방학 다품멘토링을 운영한다.

초, 중학교에 재학중인 저소득층 가정의 나홀로 아동 164명(연장운영 34명 포함)을 대상으로 대학생 멘토와 1:1로 연결하여 아동의 상황에 따라 상담, 정서지원, 과제지원 등 통합적인 멘토링을 지원하게 된다.

위드 코로나 상황이지만 방학 중 혼자 있는 학생들의 정서적 유대감을 높이기 위해 학교에서 대면멘토링 위주로 운영하고,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는 경우나 달성의 원거리 지역의 경우는 온라인으로 운영한다.

다품멘토링은 학생이 필요로 하는 분야를 맞춤형으로 운영하고, 한 학생에게 집중하여 정서적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1:1로 진행하므로 교육수요자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코로나19 시기 저소득층 학생을 처음 지원하면서 많은 호응을 얻게 되어, 올해 5월에 행정안전부 ‘2020 정부혁신 100대 사례’(교육취약계층에게 희망이 된 ‘다품 멘토링’)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장학재단 대학생 청소년교육지원사업을 통해 대학생 멘토를 모집ㆍ운영하는데, 교육청은 예산 수반 없이 우수한 멘토링을 운영할 수 있고, 장학재단은 대학생들에게 근로할 수 있는 기관을 제공해 줄 수 있어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대학생 멘토의 입장에서도 근로와 봉사를 함께하며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