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세계 최초 돼지열병 그린백신 국내시장 첫 출시포항시 소재 ㈜바이오앱, 돼지열병 그린백신 ‘허바백’ 출시 기념식
㈜바이오앱이 개발한 돼지열병 그린백신 ‘허바백’. ㈜바이오앱 제공

포항시는 20일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에서 세계 최초로 식물에서 생산한 ‘돼지열병 그린마커백신(제품명: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의 국내시장 출시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는 국내 원천기술로 개발됐으며, 담배(Nicotiana Benthamiana)에서 생산된 세계 최초의 돼지열병 백신으로 국내 시장에서 출시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더욱이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 백신은 식물 기반으로 생산된 그린백신 제품으로써 시장에 정식 출시되는 첫 사례로 글로벌 그린바이오산업계에 대표적 성과로 기록될 전망이다.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는 재조합단백질 기반의 백신으로 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퍼뜨릴 염려가 없을 뿐 만 아니라 새로운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만들 가능성이 없는 매우 안전한 백신이다.

㈜바이오앱에서 개발한 이 제품은 2019년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국내 최초로 그린백신 품목허가를 취득한 이후, 포항시와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포항시와 제주도의 국내농가 현장적용 시험을 진행해 백신의 안전성과 우수한 효능을 검증받았다.

돼지열병(CSF, Classical Swine Fever)은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인정을 받는 국가 1종 전염병 관리대상 동물질병으로, 현재 우리나라는 돼지열병 청정국으로 지정받지 못해 돼지고기를 수출할 수 없는 상태다.

제주도의 경우 OIE인증 돼지열병 청정지역이었으나 최근 기존에 접종하던 돼지열병 백신주(롬주) 오염으로 인해 청정지역 지위가 박탈된 상태이며,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 접종을 통해 돼지열병 청정지위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바이오앱은 식물을 활용해 의약품이나 기능성 소재 등을 개발·생산하는 유망 벤처기업으로 돼지열병,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동물용 의약품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와 같은 인체용 의약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017년, ㈜바이오앱은 포항테크노파크 단지 내에 국내 최초의 그린백신 의약품생산시설(KvGMP)을 구축하고 이 시설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허바백TM 돼지열병 그린마커주를 국내시장(제주도)에 출시할 수 있게 됐다.

손은주 ㈜바이오앱 대표는 기념식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세계 최초 동물용 그린마커백신의 국내시장 출시와 더불어, 캐나다 등의 세계시장 수출을 위한 첫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현재 제주도에서 추진 중인 돼지열병 청정화 사업과 함께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가 제주도에 출시되면 수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