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올해 일자리 10만 개 창출에 2,943억원 투입세대, 계층별 취약계층 5만4,000명 기본생활 보장 일자리 안정망 강화
대구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청년근로자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지역 산업구조 개편과 전환 일자리 10만개 창출을 목표로 2943억원을 투자한다.

시는 일자리 취약계층을 비롯해 세대, 계층별 시민 6만여 명에게 맞춤형 민간, 공공분야 직접 일자리를 지원하고, 창업, 사회적경제 등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 개척과 직업교육,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노력 등 간접 지원에도 나선다.

특히, 일자리 분야 5대 투자 전략을 마련, 전략별 사업효과를 최대한 살려 일자리 10만 개 목표 외 민간 고용시장의 일자리가 자발적으로 늘어나는 마중물이 되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우선 청년 중심 일자리에는 ‘대구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이 선봉에 나서 미래신산업 등 민간기업의 신규 일자리 3,250개, 창업기업 성장 250개 등 3,500개의 일자리로 청년의 대구 정착을 돕는다.

직업계고 청년들이 기업 현장에서 요구되는 필수 인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고교 재학 기간부터 안정적 일자리를 보장, 한 단계 높은 산업 맞춤형 대학 진학의 기회도 제공하는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을 교육부, 교육청, 산업단지, 기업, 대학과 함께 협력 추진, 올해 시비 2억을 포함해 총 14억원을 투자해 산업 현장에서 직업계고 실무인재 50명이 적성과 특기를 살려 지역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중점 지원한다.

지역 중소기업이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 후 6개월 이상 안정적 일자리로 이어지면 청년과 기업에 각 270, 450만원을 지원하는 ‘사회초년생 정규직 채용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대구시는 정규직 전환 지원금과 고용유지 장려금 등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중장년 200명이 중소기업에 재취업 하도록 지원한다.

또 연구, 경영 등 전문분야에서 중장년이 경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혁신전문인력 채용지원 사업’과 기업 맞춤형 컨설팅, 사회공헌 등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통해 455명, 27억 2천만원을 지원한다.

올해 새롭게 ‘리 스타트 4050 채용연계 일자리 지원사업’을 마련, 중장년 구직자에게 상담과 경력진단, 맞춤교육 훈련, 기업취업연계, 취업 후 정착까지 제2의 도약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한편, 초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른 ‘노인 일자리사업’에도 1,138억원을 투입, 30,000여 명의 노후 생활 보장을 돕고, 굿잡버스, 여성일자리 박람회, 전문여성 인력양성·창업 등 경력단절여성 등 12,000명의 ‘여성 일자리 사업’에도 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대구경북 7개 대학생 15,000명과 지역 50개 민간, 공공기업을 연계해 ‘대학리크루트 투어’를 운영하고, 직업계고 학생 150명이 참여하는 ‘산업단지별 현장학습 취업 지원’, 취업준비 청년 700명 대상 ‘청년 테마별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총 7억 6천만원을 들여 지역 기업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전환과 양질의 일자리 정보 제공 등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적극 나선다.

지역에서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새롭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사회적기업 일자리 및 재정지원’ 74억원, ‘마을기업 및 협동조합 육성’ 16억4000만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운영’ 14억원, ‘사회적경제유통지원센터 활성화 및 공공구매 온라인 플랫폼 구축’ 128억원 등 1만개 이상 일자리 창출을 목표하고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