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역 초역세권, 롯데百 바로 앞 ‘대구역자이 더 스타’ 주목3월 25일 견본주택 공개, 아파트 424가구·오피스텔 81실 공급
'대구역자이 더 스타' 투시도. GS건설 제공

GS건설이 25일 대구 북구 칠성동에 들어서는 주상복합 아파트 '대구역자이 더 스타' 견본주택 문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

이 단지는 지하5층~지상 최고 47층 3개동, 아파트 424세대, 주거용 오피스텔 81호실 총 505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아파트 △77㎡ 84세대 △84㎡A 84세대, △84㎡B 169세대, △84㎡C 84세대, △113㎡ 3세대 주거용 오피스텔 84㎡ 81호실 등으로 구성된다.

‘대구역자이 더 스타’는 대구역과 바로 인접한 초역세권에 선호도가 높은 자이 브랜드 단지로 벌써부터 대기 수요가 많았던 단지로 오픈 소식에 수요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 단지는 초역세권답게 편리한 교통을 자랑한다. 단지 바로 앞 대구도시철도 1호선과 경부선 대구역을 이용해 시내·외 어디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대구권 광역철도(구미-경산)가 2023년 개통예정으로 구미까지 30분 광역 통근망 형성 등 대구역의 위상이 더 높아져 교통여건의 최대 수혜지로 부상하게 된다.

대구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도심의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단지 바로 앞에 롯데백화점이 자리하고 있고, 도보거리의 동성로 상권과 함께 이마트, 칠성시장 등이 가까이 있어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다. 콘서트하우스, 오페라하우스, 삼성창조캠퍼스, 대구복합스포츠타운 등 삶의 질을 높이는 문화·생활 편의시설도 다양하게 갖춰져 있다. 또한 걸어서 통학 가능한 거리에 옥산초를 비롯, 경명여중·고, 칠성고 등이 위치하고 침산동 학원가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춘 것도 장점이다.

최근 ‘대구역자이 더 스타’를 중심으로 대구역 일대 칠성동이 신주거타운으로 개발 변화를 예고하고 있어 미래가치 또한 기대되고 있다.

‘대구역자이 더 스타’를 시작으로 인근에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가 분양예정에 있고 폐점한 홈플러스 자리와 신천대로 인근 칠성동에도 재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칠성동이 개발이 완료되면 침산, 고성, 칠성동을 아우르는 거대 도심 주거타운이 형성되게 된다. 특히 대구역 역세권은 교통, 쇼핑, 문화 모두를 만족시키는 고급주거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역자이 더 스타’는 전용면적 77㎡부터 84㎡A~C, 113㎡ 펜트하우스까지 다양한 평면으로 구성돼 있다. 평면설계 시 개방감과 쾌적함을 높이는데 역점을 뒀으며 드레스룸+입식화장대 타입과 대형 드레스룸 타입을 무상으로 선택할 수 있는 넓은 드레스룸과 팬트리 등 자이만의 넉넉한 수납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4월 4일(월)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5일(화) 1순위 해당 지역, 6일(수) 1순위 기타 지역 청약 접수를 받고 7일(목)에는 2순위 청약 접수를 실시한다.

견본주택은 달서구 두류동 135-4번지에 마련되며 입주예정일은 2025년 4월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