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수성학군·사월역 역세권에 초품아까지, 시지 라온프라이빗 ‘주목’내년 1월 입주 가능...청약통장 없어도 동·호수 선택 가능
‘시지 라온프라이빗’ 조감도. 라온건설 제공

대구지역 아파트 청약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수성구 신매동에 들어서는 라온건설 ‘시지 라온프라이빗’ 청약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구지역 신규분양 단지들은 한 자릿수 청약률을 기록하며 저조했지만, 시지 라온프라이빗은 53%가 넘는 청약률을 기록하며 ‘선방’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23년 1월 입주가 가능한 후분양 아파트라는 점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 수성구 신매동 69번지 일원에 위치한 ‘시지 라온프라이빗’의 건축규모는 지하 2층 지상 최고 27층 5개동 207세대. 모두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대구도시철도 2호선 사월역과 직선거리 250m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여기에 시내를 동서로 관통하는 달구벌대로와의 접근성도 뛰어나고 인근의 수성 IC를 통한 시내·외 광역교통망까지 갖췄다.

단지 옆에는 사월초등학교가 위치해 이른바 ‘초품아 프리미엄’도 갖추고 있다. 특히 이 지역은 수성학군에도 해당돼 학부모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시지지역에서 몇 안되는 신축아파트라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 시지지구는 수성구 시지동, 신매동, 매호동, 욱수동 일대 28만평의 규모의 택지개발지구로 지난 1992년부터 개발에 나서 신축보다는 오래된 아파트 밀집지역이기도 하다. 오랜 만에 신축 아파트가 들어서면 쾌적하고 우수한 교육 환경을 바탕으로 입주자들의 주거 선호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투자 가치, 상품성과 자연환경도 뛰어나다. 개방감을 극대화한 4베이 설계를 채택해 욱수천과 중산지 호수공원의 리버뷰, 호수뷰를 즐길 수 있다. 게다가 대구 명소로 자리 잡은 대구스타디움, 욱수골, 성암산, 경산 남천 등 이용도 편리하다.

대구지역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 3~4년간 대구지역 부동산 시장이 공급자 우위 시장에서 이제는 소비자 우위 시장으로 급선회한 만큼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청약통장 없이도 원하는 동, 호수를 골라갈 수 있는 선착순 분양제도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조언했다.

또 “차기 정부가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공약으로 내건 만큼 지역 부동산 시장에도 규제완화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시지 라온프라이빗’은 오는 6일 당첨자 발표에 이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실시한다. 입주예정일은 2023년 1월.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