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스코케미칼, 포항에 이차전지 핵심소재 생산기지 구축지난해 7월 MOU 체결한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착공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착공식 모습. 포항시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포항에 이차전지 핵심소재 생산기지 구축에 나서면서 포항이 k-배터리 기지로 도약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7일 공장이 들어설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현장에서 착공식을 열고 첫 삽을 떴다.

경상북도와 포스코케미칼이 지난해 7월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지 9개월 만에 실제 투자로 이어진 것이다.

착공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및 유관기관, 주민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세계시장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양극재와 음극재를 함께 공급하는 포스코케미칼은 2024년까지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 12만2100㎡(3만7000평) 부지에 6000억원을 투자, 연간 6만t 규모(전기차 50만대 분)의 양극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생산 공장이 들어서게 되면 230여명의 새로운 일자리도 생겨난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소재 중 배터리 용량, 즉 한번 충전했을 때 얼마만큼 주행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핵심소재로 배터리 제조원가의 40%를 차지한다.

포스코케미칼에서 생산하는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는 한번 충전했을 때 500㎞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단계 준공을 완료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과 함께 양극재 생산공장까지 착공한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 양대 핵심소재를 모두 포항에서 생산하게 되면서 포스코케미칼-경북도-포항시 동반자 관계는 미래에 더욱 끈끈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 경북도와 포항시는 포스코케미칼이 기초소재 생산기업에서 고부가가치 에너지소재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전구체, 리튬, 리사이클링 등 이차전지분야 대규모 후속투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