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2월 대구·경북 금융기관 수·여신 증가폭 확대

2월 중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의 수신과 여신 모두 증가 폭이 확대됐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2월 말 기준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의 수신 잔액은 243조 1429억 원으로 전달(239조 5634억 원) 대비 3조 5795억 원이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달(+1268억 원)보다 증가 폭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특히 예금은행의 경우 전달 1조 2864억 원 감소에서 2조 8563억 원 증가로 전환됐다.

2월 말 기준 여신 잔액은 227조 6475억 원으로 전달(226조 8509억 원) 대비 7966억 원이 증가한 가운데 증가 폭도 1월에는 4593억 원 증가에서 2월에는 7966억 원 증가로 확대됐다.

가계대출은 대출금리 상승과 은행권의 신용대출 관리 지속 등으로 예금은행의 감소 폭((1월 -305억 원→2월 -1256억 원)은 확대됐고 비은행 기관은 감소 폭이 1월 563억 원에서 2월 340억 원으로 축소됐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