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첨단의료산업 이끌‘2022 메디엑스포 코리아 ’7월1일 개막코로나 완화로 역대 최대규모,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준비
2021년 행사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건강 100세, 스마트 의료·디지털 헬스케어와 함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2022 메디엑스포 코리아(MEDI EXPO KOREA 2022)’를 7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연다.

대구시는 ‘2022 메디엑스포 코리아’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의료기업의 판로개척 지원과 일상회복시대 건강의료산업에 대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하고, 기업과 의료계의 상호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의 장으로 만들고자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올해 처음으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케이메디허브)과 손잡고 ‘첨단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KOAMEX 2022)’을 신규 런칭하고 스마트 의료·헬스케어관을 조성하는 등 차세대 의료기술과 첨단의료산업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해 의료산업 전문전시회로 육성할 계획이다.

올해 행사는 400개 사 1,000부스, 전시면적 25,000㎡(엑스코 동관 4, 5, 6홀, 서관 1, 2홀)로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보건의료산업 전시회로 타지역 행사를 압도한다.

행사 규모가 확대된 만큼 대구시는 지난해 참가기업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병원구매팀 담당자와의 구매상담회를 2배로 늘리고, 국내외 메이저기업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한국의료기기공협동조합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병원 참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지금까지 EMR 국내시장 1위 기업인 유비케어가 대형 규모로 부스 참가를 확정했고, 글로벌 영상장비 업체인 지멘스도 2년 연속 참가키로 하는 등 국내외 의료 대기업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또, 올해 행사에서 대구시는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약사, 간호사 등 의료인뿐만 아니라 의료기술 직능단체들의 행사 참여도 크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치위생사회와 대구물리치료사회에 이어 대구방사선사회가 올해부터 메디엑스포 기간에 춘계학술대회를 열고 전 회원이 함께 참여하기로 결정함으로써 메디엑스포 기간 동안 보건의료인 1만여 명이 엑스코를 방문할 것으로 대구시는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시는 코로나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일반시민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서관 전시장 내 50명 규모의 세미나장 2개를 조성, ‘메디시티 대구와 함께 하는 시민건강강좌’를 다양하게 구성해 일반인들에게 유익한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무료진료, 건강상담, 물리치료 체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와 경품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